25 / 05 / 2022

신종코로나 영향이 드러날 금주 경제지표

금일 중국 CSI300 지수가 1% 이상 상승하면서 주식 투자자들의 중앙은행에 대한 믿음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2월 3일 저점 3,639을 기록한 후 10.9% 올라 춘제 연후 이후 낙폭을 거의 다 만회했습니다. 지난번 역RP 금리 인하를 단행했던 중국인민은행은 이번에 금융기관에 대한 중기대출 금리를 3.25%에서 3.15%로 인하했습니다. 또한 중국인민은행은 1,000억 위안 규모의 역RP 를 금융기관에 투입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러한 조치에 이어 금주 말에는 신종코로나 확산의 타격을 완화하기 위한 기준금리 인하가 단행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신종코로나 충격이 우려되는 현재 상황에서 재정정책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중국 정부당국은 법인세 인하를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이 조치가 생산 속도 증가와 경기순환 정상화로 이어질지 여부는 여전히 신종코로나가 얼마나 빨리 진정되는지에 달려 있습니다. 

현재 통화부양은 투자나 소비지출 증대에 별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자산 가격 버블만 유발하고 있습니다. 이 단계에서는 자금 비용이 낮다고 해서 기업 설비투자가 늘지 않으며, 주택, 자동차 및 기타 내구재에 대한 소비지출도 마찬가지입니다. 신종코로나가 진정되어야 체감경기가 회복될 수

Equity investors’ confidence in the central bank continues as China’s CSI300 index rose more than 1% on Sunday. After hitting a low of 3,639 on February 3, it rose 10.9%, almost making up for the decline since the Lunar New Year. The People’s Bank of China, which cut the reverse RP rate last time, cut the interest rate for medium-term loans to financial institutions from 3.25% to 3.15%. In addition, the People’s Bank of China announced that it would inject 100 billion yuan of reverse RP into financial institutions. Following these measures, at the end of this week, it is highly likely that the base rate will be cut to alleviate the blow of the novel coronavirus.

With fiscal policy likely to play an important role in the current situation of concerns over the impact of the novel coronavirus, the Chinese government has promised to cut corporate tax. However, whether these measures will lead to an increase in production rates and a normalization of the business cycle will still depend on how quickly the novel coronavirus subsides.

At present, monetary stimulus does not do much to increase investment or consumption spending, but only causes asset price bubbles. At this stage, lower cost of capital does not increase corporate capex, nor does consumer spending on housing, automobiles and other durable goods. The economy can only recover when the novel coronavirus subsides

금일 중국 CSI300 지수가 1% 이상 상승하면서 주식 투자자들의 중앙은행에 대한 믿음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2월 3일 저점 3,639을 기록한 후 10.9% 올라 춘제 연후 이후 낙폭을 거의 다 만회했습니다. 지난번 역RP 금리 인하를 단행했던 중국인민은행은 이번에 금융기관에 대한 중기대출 금리를 3.25%에서 3.15%로 인하했습니다. 또한 중국인민은행은 1,000억 위안 규모의 역RP 를 금융기관에 투입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러한 조치에 이어 금주 말에는 신종코로나 확산의 타격을 완화하기 위한 기준금리 인하가 단행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신종코로나 충격이 우려되는 현재 상황에서 재정정책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중국 정부당국은 법인세 인하를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이 조치가 생산 속도 증가와 경기순환 정상화로 이어질지 여부는 여전히 신종코로나가 얼마나 빨리 진정되는지에 달려 있습니다. 

현재 통화부양은 투자나 소비지출 증대에 별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자산 가격 버블만 유발하고 있습니다. 이 단계에서는 자금 비용이 낮다고 해서 기업 설비투자가 늘지 않으며, 주택, 자동차 및 기타 내구재에 대한 소비지출도 마찬가지입니다. 신종코로나가 진정되어야 체감경기가 회복될 수

Equity investors’ confidence in the central bank continues as China’s CSI300 index rose more than 1% on Sunday. After hitting a low of 3,639 on February 3, it rose 10.9%, almost making up for the decline since the Lunar New Year. The People’s Bank of China, which cut the reverse RP rate last time, cut the interest rate for medium-term loans to financial institutions from 3.25% to 3.15%. In addition, the People’s Bank of China announced that it would inject 100 billion yuan of reverse RP into financial institutions. Following these measures, at the end of this week, it is highly likely that the base rate will be cut to alleviate the blow of the novel coronavirus.

With fiscal policy likely to play an important role in the current situation of concerns over the impact of the novel coronavirus, the Chinese government has promised to cut corporate tax. However, whether these measures will lead to an increase in production rates and a normalization of the business cycle will still depend on how quickly the novel coronavirus subsides.

At present, monetary stimulus does not do much to increase investment or consumption spending, but only causes asset price bubbles. At this stage, lower cost of capital does not increase corporate capex, nor does consumer spending on housing, automobiles and other durable goods. The economy can only recover when the novel coronavirus subsides

Share on Your Platform!